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반도체성장펀드’ 출범, 반도체 中企·스타트업 집중 지원

‘반도체성장펀드’ 오늘 출범, 반도체 中企·스타트업 집중 지원

- 다음달 중 子펀드 운용사 모집 ⋯ 올 상반기 내 총 2,000억원 결성 마쳐
- 반도체 中企‧스타트업 발굴 및 지원 강화, 국내 반도체산업 들숨 될 것


□ 지난해 10월 27일 제9회 반도체의날 삼성전자·SK하이닉스·한국성장금융·산업은행 4개사 간  조성 협약(MOU)이 체결된 ‘반도체성장펀드’(MOU 체결 당시 명칭은 반도체희망펀드)가 25일 출범했다.

  ◦ 한국반도체산업협회(회장 박성욱)는 25일 오전 삼성전자·SK하이닉스 양사가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이하 한국성장금융)과 반도체성장펀드 투자계약 체결을 마쳤다고 밝혔다. 따라서 오늘부터 반도체성장펀드의 법적효력이 발생한다. 

  ◦ 지난해 10월 MOU 체결 당시 명칭은 ‘반도체희망펀드’ 였으나, 최근 펀드 운용에 대한 의지를 강화하며 ‘반도체성장펀드’로 명칭을 변경했다.

□ 반도체성장펀드의 기금 조성 목표액은 2,000억원이다. 삼성전자가 500억원, SK하이닉스가 250억원을 출자했다. 양사가 출자한 모(母)펀드 금액 750억원을 토대로 벤처캐피탈(VC) 민간자금 1,250억원을 자(子)펀드로 더해 총 2,000억원 규모의 반도체성장펀드를 조성한다.

  ◦ 반도체협회는 올 상반기 내 자편드 결성을 완료될 것이라고 밝혔다. 모펀드 운용사 한국성장금융은 다음달 공고를 내고 자펀드 운용사 선정을 위한 모집에 착수한다.

□ 2,000억원 반도체성장펀드의 재원은 반도체 기업의 창업과 성장, 인수합병(M&A)에 투자된다. 국내 중소 반도체 설계·제조·장비·소재·부품업체 및 센서·임베디드SW 기업과 사물인터넷(IoT)·차세대반도체·자율주행차·인공지능(AI)·가상현실(VR)·증강현실(AR)·로봇·드론 등 반도체가 응용된 미래 신기술 분야에 집중 투자된다.

□ 특히 반도체성장펀드는 국내 반도체 유망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투자에 역점을 둔다. 이들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은 각사의 역량과 성장단계에 맞는 투자를 받게돼 첨단기술 개발과 혁신의 속도를 높여 나갈 예정이다. 반도체협회는 반도체성장펀드가 국내 반도체산업 생태계 조성과 선순환에 들숨을 불어넣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 한국반도체산업협회는 지난해 10월 반도체성장펀드 조성 협약 이후 오늘 출범에 이르기까지 삼성전자·SK하이닉스와 모펀드 운용사인 한국성장금융을 대상으로 아웃리치 활동을 해왔다.

  ◦ 아웃리치(outreach)는 당초 종교단체가 길거리 선교나 봉사활동을 통해 새로운 신자를 포섭하는 활동을 뜻한다. 여기서는 반도체성장펀드 출자기업인 삼성전자·SK하이닉스와 모펀드 운용사 한국성장금융에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각사의 의견 조율, 네트워크 구축 등 실제 펀드 운용에 이르기까지 참여를 촉진시켜 나가는 일련의 활동을 지칭한다.

□ 한국반도체산업협회는 반도체성장펀드의 사무국 역이 된다. 협회는 반도체성장펀드 투자자문위원회를 구성, 반도체 유망기업 발굴과 지원을 이끌어 갈 방침이다.

  ◦ 한국반도체산업협회 남기만 부회장은 “반도체 유망기업을 국내외 투자자들에게 연결하고, 저평가 돼 있는 반도체 중소기업과 스타트업들이 투자 기회를 얻을 수 있는 발판 마련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며, “투자받은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이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시제품 제작과 해외시장 진출 지원 등 별도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끝>


※배포일: 2017.1.25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