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한국반도체산업협회, 2017년 정기총회 2월 23일 개최

한국반도체산업협회, 2017년 정기총회 2월 23일 개최
- 박성욱 반도체협회장 “반도체 산업 생태계 구축과 상생에 방점”
- “2017년, 여느 해보다 중요한 시기” … 회원사 전방위 협력 강조
 


□ 한국반도체산업협회는(회장 박성욱) 23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2017년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 박성욱 한국반도체산업협회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4차 산업혁명시대를 맞아 반도체 산업의 역할과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고 말하며, “세계 경제 질서 변화 등으로 경제여건이 녹록치 않은 상황에서 선도적인 혁신과 발전을 위해 무엇보다 필요한 것은 상생과 동반성장”이라고 강조했다.

  ⚬ 박 회장은 한국반도체산업협회의 대표적인 상생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은 ‘패턴웨이퍼 지원사업’을 예로 들며, “국내 반도체 각 분야의 협력과 지원을 통해 장비 국산화와 소자업체 구매로 이어지는 선순환의 결실을 맺고 있는 게 상당히 고무적이다. 올해도 이같은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통해 반도체 산업 생태계 각 영역에서 반도체 대·중견·중소기업의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는 데 역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 한편 한국반도체산업협회는 이날 정기총회에서 국내 반도체산업 경쟁력 확대를 위한 2017년 사업 전략과 중점 사업계획을 확정했다.

  ⚬ 중점 사업 전략은 △반도체산업 생태계 강화 △인력 수급 문제 해결을 위한 우수인재 양성 △대내외 협력 확대 등이다. 세부 중점 과제는 2,000억원 규모의 반도체성장펀드를 통한 반도체 초기기업의 창업·성장·M&A지원, 국내 파운드리-팹리스 기업 간 협력모델 구축으로 팹리스 시제품 제작지원 시스템 구축,  반도체 설계 전문인력 양성과 고용 연계, 반도체 산업 R&D 기반 강화, IoT와 차량용반도체 표준 개발과 제안, 국제 통상환경 변화에 따른 대내외 협력 확대 등이다.

□ 한편 이번 정기총회에서 최창식 동부하이텍 대표와 임민규 SK머티리얼즈 임민규 대표가 신규 임원으로 선임되고, 대표이사 변경으로 손보익 실리콘웍스 대표가 변경 임원으로 선임됐다.  <끝>

※ [참고] 패턴웨이퍼 지원사업 : ‘패턴웨이퍼’는 미세한 회로 패턴이 새겨진 웨이퍼로, 반도체 장비 성능을 검증하기 위해 꼭 필요한 품목이다. 패턴웨이퍼를 생산하려면 대당 1,000억원대의 고가 노광장비가 필요하다. 2015년 1월 협회는 삼성전자·SK하이닉스·동부하이텍의 지원으로 국내 중소·중견 반도체 장비·소재 기업에 테스트 패턴웨이퍼를 제공하는 ‘패턴웨이퍼 지원사업’을 시작했다. 패턴웨이퍼 수혜기업에서 개발된 장비는 국내 소자기업의 구매로 이어지기도 하고, 수혜기업의 개별 수출 품목이 되기도 한다. 현재 패턴웨이퍼 수혜기업은 25개사 내외이며, 지원되는 패턴웨이퍼 수는 2015년 1630장, 2016년 2000장, 올해는 2500장 규모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배포: 2017.2.23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