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자료

[언론보도] 기고_핵심역량 갖춘 미래 융합인재 필요

"핵심역량 갖춘 미래 융합인재 필요"

남기만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상근부회장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 빅데이터, 자율주행 자동차, 가상현실 등과 같이 각종 기술융합으로 탄생된 미래 신산업들은 이제 생소하거나 어색한 주제가 아니다. 이렇듯 4차 산업혁명이라 불리는 기술융합의 시대는 이미 시작되었다. 이와 맞물려 현 대선 국면에서 대부분의 후보들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비한 정책에 관심을 보이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그러나 각 후보의 전략과 정책이 백가쟁명식으로 제시되는 상황에서, 한정된 자원으로 효과적인 정책을 펼쳐야 하는 우리는 보다 차분하고 치밀하게 상황을 판단하고 정책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

4차 산업혁명의 신호탄이 된 IoT, 인공지능, 자율주행 자동차 등 수많은 플랫폼이 동시다발적으로 개발되고 있다. 그러나 이를 깊이 들여다보면 반도체, 센서, 통신, 소프트웨어 등 세부적인 요소기술들이 핵심을 이루며, 이런 신산업의 핵심 요소기술과 부품산업은 반도체를 제외하면 대부분 패스트 팔로어(Fast Follower)의 위치에 있는 게 현실이다.

이러한 현 상황을 감안하지 않고 우리가 모든 영역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것은 의욕만 앞선 지나친 욕심일 수 있다. 따라서 우리가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는 분야를 설정하고, 핵심 역량 확보에 모든 정책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 이를 위해 우리가 퍼스트 무버(First Mover)로서 세계를 선도할 수 있는 핵심 요소기술과 부품산업에 우선적으로 집중해야 한다.

핵심 역량의 지속적 확보를 위해 각각의 기술을 이해하고 융합시킬 수 있는 산업인력, 즉 융합인재의 확보가 가장 중요하다. 결국 기술과 시장의 변화 속에서 이를 연계시키고 융합하는 주체로서 개방적 사고를 가진 인재가 필요하다.

특히 핵심 융합인력의 양성은 대기업, 중소기업 간 협력적 생태계 관점과 해당 산업 전체의 관점에서 이뤄져야 하며,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융합인재 양성정책은 국가의 산업정책을 총괄하는 곳에서 나오고 수렴돼야 한다. 산업정책, 인력정책, 그리고 기업정책이 한곳에서 이루어져야 융합과 초연결 시대에 걸맞은 정책을 만들 수 있고, 산업정책 간 시너지 또한 효과적으로 발생할 것이다.

새 정부는 이런 시대 흐름을 읽고 기업가 정신을 갖춘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융합인재의 육성을 위해 다양한 교육주체들과 함께 정책을 연구개발해야 한다. 새 정부가 새로운 융합인재 양성을 통해 4차 산업혁명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정책을 펼쳐나가길 기대한다.

※출처: 동아일보 http://news.donga.com/3/all/20170505/84214379/1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