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자료

[언론보도] 반도체협회, 중기 인력부족 해소 팔걷었다

"韓 반도체 산업, 잘 나가지만 인력은 아직 부족"
반도체協 '반도체 우수기업 대학 방문 로드쇼' 연중 진행…반도체 기업 구인난 해소, 산학협력 토대 마련


한국반도체산업협회가 중견·중소 반도체 기업과 손잡고 우수 인재 발굴에 직접 나선다. 산업 내 인력수급이 원활치 않다는 업계 목소리를 반영하는 한편 산학 협력의 토대를 마련한다는 취지에서다.

한국반도체산업협회(회장 박성욱)가 학부생과 반도체 전공 석·박사생을 찾아가는 '반도체 우수기업 대학 방문 로드쇼'를 지난달 말부터 연중 진행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이번 캠퍼스 리쿠르팅 프로그램은 반도체 기업의 구인난 해소, 반도체 석박사급 전문인력 채용 연계, 청년층의 반도체 산업 인지도 향상을 위해 마련됐다.

한국반도체산업협회 관계자는 "반도체는 우리나라 대표 산업임에도 불구하고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같은 일부 대기업에만 인재가 몰려 산업 내 인력 수급이 원활하지 않다는 업계 목소리가 있어 왔다"며 "입사 후 1년 내 39%가 그만두는 미스매치 채용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도 채용 과정에서 세심한 접근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반도체산업협회는 올해 반도체 인적자원의 양과 질 확대를 중점과제로 삼고 이 분야에 힘을 쏟고 있다는 설명이다.

반도체산업협회는 이번 로드쇼를 통해 그동안 통상적으로 박람회나 잡페어 등을 통해 채용정보를 교류했던 방식에서 벗어나 직접 학생들을 만나 반도체 산업의 역할과 국가적 중요성을 우선 설파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반도체 기업과 반도체학과 지도교수, 석박사생과 간담회도 마련한다.

로드쇼는 총 2부로 구성돼 1부는 공과대학은 물론 전(全) 학과의 학부생과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반도체 산업의 현황과 전망'에 대해 다룬다. 이후 반도체 기업들의 각 회사 설명회 및 질의응답 시간이 이어진다.

2부는 반도체 전공 석박사생에 보다 집중하는 한편 대학과 기업이 공동 개발 프로젝트를 논의, 향후 공식적인 산학 협력의 토대도 마련한다. 이 자리에서 대학원 측은 반도체 지도교수, 연구분야, 석박사생 현황 등을 기업에 소개한다.

이번 로드쇼는 반도체 우수기업과의 채용 연계 및 교류를 희망하는 대학이나 학과 혹은 대학원 랩실 단위로도 연중 상시 신청이 가능하다.
김성은 기자 gttsw@mt.co.kr

※출처: 머니투데이 2017.5.16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