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자료

[언론보도] 한국 경제 주축 반도체…전문 인력 없어 ‘허덕’

한국 경제 주축 반도체…전문 인력 없어 ‘허덕’


한국 경제의 반도체 의존도가 급격히 높아지고 있는데요, 정작 현장은 전문 인력이 없어 아우성이라고 합니다.
업계가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박선희 기자 입니다.

[채널A_앵커]
최근 사상 최대 수출기록을 갈아치운 반도체. 우리나라가 무역으로 벌어들이는 흑자 금액의 절반 이상이 반도체에서 나옵니다.
하지만 현장에서는 맞춤 인재 양성이 안 돼 인력난을 겪고 있습니다.

[박경수 / 반도체 장비업체 PSK(주) 대표이사]
"저희같은 경우는 10~20% 부족하다고 느끼고 있습니다. 학생들이 부분적으론 실력이 있지만 나머지를 채워 쓰려면 시간이 한 3,4년 걸리죠."

자연히 고용효과도 떨어지게 됩니다.

[전종규 /취업준비생]
"반도체 기술이 급격히 발달하다보니까 학교에서 배우는것과 회사에서 하는 일이 차이가 많다보니 어려움이 있는 것 같아요."

반도체가 한국경제를 이끌고 있지만 막상 업계는 전문 인력이 부족해 아우성인데요 반도체 업계와 대학이 해법 찾기에 나섰습니다.
국내 대학들과 반도체협회가 여러 전공을 융합해 전문인력을 양성하는 과정을 운영하기로 한 것. 일자리 미스매치를 해결하기 위해선 이같은 맞춤인재 양성 정책이 보다 강화되야한다는 지적입니다.

채널A뉴스 박선희입니다.
박선희 기자 teller@donga.com

※출처: 채널A 저녁종합뉴스 2017년 9월 5일 보도 http://www.ichannela.com/news/main/news_detailPage.do?publishId=000000054515&cateCode=0005&subCateCode=00050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