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 '세상을 바꾸는 최신 반도체 기술 한자리에' ... 반도체대전(SEDEX) 17~19일 코엑스서 개최

'세상을 바꾸는 최신 반도체 기술 한자리에'
2017 반도체대전(SEDEX) 17~19일 코엑스서 개최

□ 반도체 산업 내 전 영역이 집결해 최신 반도체 기술 흐름을 한눈에 선보이는 전시가 열린다. 한국반도체산업협회(회장 박성욱)는 17일부터 사흘간 서울 코엑스에서 ‘제19회 반도체대전(SEDEX, SEmiconDuctor EXhibition)’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반도체대전(SEDEX)은 한국반도체산업협회가 주관하는 행사로, 같은 기간 한국전자전(주관: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 한국디스플레이산업전(주관: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과 함께 ‘한국전자산업대전’이라는 총칭으로 개최된다.

□ 반도체대전에는 반도체 코리아의 쌍두마차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필두로 반도체 장비, 소재, 부(분)품, 설계, 재료, 설비기업 등 반도체 산업 생태계를 구성하는 전 분야 180개 기업이 517부스로 참여한다. 역대 최대 규모다. 한국반도체산업협회는 반도체대전 개막에 앞서 전시 관람사와 관람객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올해 반도체대전의 다섯 가지 관전 포인트를 제시했다.

□ 관전 포인트1. 메모리 열전 (Featuring 반도체 장비기업) = ▲ 삼성전자는 서버, 모바일, 오토모티브 등 다양한 분야 최첨단 반도체 솔루션을 대거 선보인다. 10나노급 D램, 초고성능 HBM2 D램, UFS 내장메모리, 기업 및 소비자용 SSD, 모바일·VR 등 여러 분야에 활용되는 엑시노스 라인업, 이미지센서 '아이소셀(ISOCELL)' 등 첨단 기술이 집약된 반도체 솔루션을 전시한다. ▲ SK하이닉스는 ‘Memory within 4th Industrial Revolution’라는 주제로 데이터센서 서버룸을 모티브로 한 대형 부스에서 최신 서버용 D램, SSD, 최신 모바일 D램인 8GB LPDDR4X 등을 선보인다. ▲ 글로벌 반도체 시장의 훈풍으로 약진을 거듭하고 있는 세메스, 엑시콘, 원익IPS, 피에스케이 등 국내 대표 반도체 장비기업은 다양한 반도체 생산 장비를 내보이며 초미세공정을 가능케 한 장비 기술력을 선보인다.

□ 관전 포인트2. 시스템반도체 열전 = 올해는 ▲ 세계 2위 파운드리 기업 글로벌파운드리가 반도체대전에 처음 참여한다. 글로벌파운드리는 22나노 FD-SOI (Fully Depleted Silicon On Insulator) 공정기술인 22FDX와 BCD (Bipolar-CMOS-DMOS) / BCDlite 공정기술을 선보인다. ▲ 센서, 마이크로컨트롤러(MCU), 커넥티비티 등에서 광범위한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있는 글로벌 반도체 기업 ST마이크로는 최신 IoT 반도체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홈의 다양한 데모를 소개한다. 이 밖에도 ▲ 세계 파운드리 시장 점유율 8위기업인 후지쯔 ▲ 국내에서 TSMC 설계를 서비스 하는 유일한 기업 에이디테크놀로지 등이 중대형 부스로 참여한다. ▲ 국내외 반도체 IP기업 윙코, 레오엘에스아이, 씨자인, 아반트(대만), 안데스(대만), 호이(대만) 이상 6개사는 IP파빌리온이라는 공동관에 출전한다. (※반도체 IP기업 : 반도체 설계에 필요한 설계자산(IP, Intellectual Property)을 개발·유통하는 기업. 팹리스(Fabless)와 구분해 칩리스(Chipless)라고도 표현한다. 지난해 소프트뱅크가 인수한 ARM이 반도체 IP기업의 대표적인 예다.)  ▲ 한편 올해 ‘반도체 설계대전’ 수상작 중 대상을 포함한 6개 수상팀의 설계 데모도 전시된다.

□ 관전 포인트3. 오프닝 키노트­세미나­콘퍼런스 열전 = ▲ 개막 첫날인 17일 오전에는 ‘How 4th Industrial Revolution works’라는 테마로 조성호 SK텔레콤 네트워크 랩장, 마틴 뷜레(Martin Wöhrle) BMW그룹코리아 R&D센터장, 렌 젤리넥(Len Jelinek) IHS마킷 부사장이 각각 5G, 커넥티드카, 세계 반도체 시장 전망에 대한 키노트를 진행한다. ▲ 오프닝 키노트의 바통을 이어 17일 오후부터 18일까지 시스템반도체에 특화된 ‘IP-SoC Design Conference’가 열린다. 파운드리, 반도체 IP기업들이 팹리스 기업을 주 대상으로 콘퍼런스를 진행한다. 시스템반도체 생태계가 한자리에 모이는 보기 드문 자리로 자율주행차, AI, 딥러닝, IoT를 테마로 반도체 설계 및 공정기술 동향을 소개할 예정이다. ▲ 18일에는 ‘반도체 시장 전망 세미나’가 이어진다. 글로벌 메모리 투톱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각각 ‘D램 반도체의 현 주소와 향후 전망’, ‘반도체 업계의 딥러닝 동향’에 관해 자사의 전략과 기술을 소개한다. 이 밖에도 반도체의 현재와 미래를 아우르는 다채로운 세미나와 컨퍼런스가 이어진다.

□ 관전 포인트4. 반도체 벤처·스타트업-VC 열전 = ▲ 반도체 벤처·스타트업의 기술 홍보, 투자 유치, 마케팅 등 성장 지원을 위한 공동 특별관인 스타트업 쇼케이스가 전시장에서 운영된다. 파두, 파인솔루션, 팀즈, 센비스, 씨모스텍 등 반도체 스타트업 10개사가 참가한다. ▲ 전시 이튿날인 18일에는 디퍼아이, 비욘드아이즈, 유비머트리얼즈, 이셀전자 등 반도체 중기·벤처·스타트업 15개사의 반도체 IR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벤처캐피탈(VC), 신기술금융투자사, 사모펀드운용사(PEF) 등이 참석해 IR 참여 기업들과 투자 상담 및 네트워킹 자리를 가진다.  

□ 관전 포인트5. B2B-B2C 부대행사 열전 = ▲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동부하이텍은 자사 구매팀을 반도체대전 현장에 파견, 장비·재료·부품 기업 부스를 방문하며 구매상담회를 진행한다. ▲ 중국 칭화유니그룹의 자회사인 YMTC(장강메모리)와 HLMC(후아리마이크로), CR Micro 등 중국 바이어들이 국내 반도체 기업을 대상으로 1대1 무역상담회를 연다. 한편 ▲ 반도체 산업에 대한 대학생들의 높아진 관심을 반영해 반도체 산업 직무특강 및 컨설팅도 마련된다. 반도체 산업에 대한 삼성전자, SK하이닉스와 같은 IDM(종합반도체기업) 뿐 아니라 반도체 설계, 장비기업의 직무와 취업 역량에 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 17~18일에는 반도체-디스플레이 양 협회 공동으로 반도체-디스플레이 잡페어(Job Fair)를 개최한다.

□ 남기만 한국반도체산업협회 상근부회장은 “올해 반도체대전은 우리나라 반도체 산업 전반을 조망하는 자리”라 말하며 “반도체대전 참가 기업들이 신기술을 홍보하고, 새로운 판로를 개척하는 풍성한 비즈니스의 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남 부회장은 “특히 올해 반도체대전에는 반도체 벤처·스타트업과 2017 반도체 설계대전 수상팀들이 참여, 그들의 참신한 아이디어와 기술 경쟁력을 내보이는 만큼 새로운 투자처, 개발자를 찾는 기업에게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 한편 반도체협회는 국내 반도체 기업 실무 인력의 전시장 방문을 돕기 위해 화성, 수원, 이천, 청주 등 주요 반도체 거점 지역에 대형 버스를 대절해 편의를 제공한다. ※ 문의: 반도체대전(SEDEX) 전시사무국 www.sedex.org   <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